한국 중추산업

한국 중추산업 미국 지원 요청
한국은 핵심산업의 역량 확보와 보호가 중요한 과제로 떠오른 상황에서 반도체, 철강 등 핵심 수출품목의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 미국의 지원을 적극 모색하고 있다.

한국 중추산업

밤의민족 산업통상자원부는 최근 미국 정부의 한국 반도체 기업 유치 요청에 따라 김정일 국제통상법무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을

워싱턴 D.C.에 파견했다고 월요일 밝혔다.

기밀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미국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more news

방문 기간 중 대표단은 상무부 산업안전부 차관보인 제레미 펠터(Jeremy Pelter)를 만나 정보공유 요청에 대한 한국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전달했다.

무역부는 “미국의 한국 반도체 기업에 대한 정보요구와 관련해 제레미 펠터 차관보에게 한국 기업의 우려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번 방문은 최근 미국 정부가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글로벌 반도체 업체에 고객 명단을 포함한 기밀 정보를 11월 8일까지

제출하라고 요구한 이후 이뤄졌다.

워싱턴은 정보 제출이 자발적이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상무장관은 Gina Raimondo는 칩 제조업체에 자신의 부서가 국방물자생산법(DPA)

또는 기타 가능한 조치를 발동하여 요청된 데이터를 강제로 넘겨줄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정보 요청은 미국의 주요 자동차 제조업체에 심각한 생산 차질을 초래한 글로벌 칩 부족의 장기화에 따른 것입니다.

이러한 움직임은 미국이 계속되는 중국과의 패권 분쟁에서 전략적 우위를 확보하기 위한 궤도에 올랐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한국 중추산업

두 초강대국 사이에 끼일 것을 우려한 정부 관계자들은 전례 없는 요청에 대한 한국 기업들의 우려를 계속해서 전하고 있다.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기업 자율성, 정부 지원, 한미 협력의 3가지 원칙을 염두에 두고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무역부는 김 위원장도 미국과 유럽연합(EU)이 철강·알루미늄 관세 면제에 합의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무역확대법 232조와 관련해

동맹국 대우를 받을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11월 1일 수입

트럼프 행정부 시절인 2018년 미국은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되는 것으로 판명된 제품에 대해 제한을 부과할 수 있는 권한을

대통령에게 부여하는 232조 법안을 시행하기 시작했다.

이에 따라 미국은 해외 기업의 철강과 알루미늄에 각각 25%, 10%의 관세를 부과하기 시작했다.

한국은 고관세 국가에서 제외됐지만 한국이 최근 3년간 미국에 수출한 평균 물량의 70%로 제한하는 쿼터제를 받아들여야 했다.

이에 따라 한국의 연간 대미 철강제품 수출량은 268만t을 넘지 못했다.

반도체와 철강이 한국의 핵심 수출 품목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중국은 한국에 동등하게 중요하고, 미국에 견줄 만큼 산업 거래의

중요성에서 중요한 정보를 미국과 공유하기로 결정하는 것은 결과적으로 불리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는 의견이 높아지고 있다. .